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홈으로 이동

사이트맵

정책·사업

FAQ

  • 수혈로 인한 HIV 감염의 위험은 얼마나 되나요?

    '05년부터 모든 헌혈혈액에 대해 HIV 핵산증폭검사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수혈감염이 일어날 가능성은 약 2백만분의 1 이하로 아주 낮습니다. 핵산증폭검사는 효소면역검사법의 미검출기간(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항체가 형성될 때까지의 시기) 22일을 5.6일로 대폭 감소시키는 가장 최신의 검사장비입니다. 핵산증폭검사를 도입한 이후 우리나라에서 수혈로 인해 HIV 감염이 발생한 경우는 현재까지 없습니다.

  • HIV 양성자 과거 헌혈력 및 수혈력 조사는 어떤 절차로 이루어지나요?

    혈액원이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으로 선별검사 양성자 또는 확진자의 과거헌혈 기록을 보고하게 됩니다.

  • HIV 양성자 과거 헌혈력 및 수혈력 조사의 대상은 어떤 혈액 인가요?

    HIV  양성자 또는 확진자의 과거헌혈 경력을 조회하여 가장 가까운 음성 혈액입니다.

  • 수혈자 채혈검시 시 결과는 얼마나 빨리 알 수 있나요?

    HIV 검사에는 선별검사와 확진검사가 있습니다. 보건소에 방문하시어 받으시는 검사가 선별검사로, 검사결과는 검사일로부터 10일 안에 통보 받으실수 있습니다.
    선별검사에서 음성이 확인 되면 확진검사를 할 필요가 없습니다. 만약 선별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오게 되면 시ㆍ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확진검사를 실시하며, 검사 결과는 10일 안에 통보받으실 수 있습니다.

  •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되면 안전한가요?

    미국 식약청(FDA)에서 승인되어 널리 사용되고 있는 최신원리를 이용한 1차 검사(선별검사)법은 99.99% 이상의 정확도를 지닌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따라서 음성으로 판정받으셨다면 안심하셔도 됩니다.

  • 검사 결과 양성이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오면 거주지 보건소 에이즈 업무 담당자와 상담을 통해, 본인재확인검사를 받으실 수 있으며 향후 질병관리방법에 대해서 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 수혈로 인한 HIV 감염을 막기 위하여 우리나라에서는 어떤 제도가 시행되고 있나요?

    '05년부터 모든 헌혈혈액에 대해서 HIV 핵산증폭검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HIV 감염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이 헌혈 이후 자신의 혈액이 출고되지 않도록 요청할 수 있는 자진배제시스템을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 혈액안전감시과는 수혈로 인한 HIV 감염을 조기에 발견, 조기 치료를 통한 합병증 예방 및 타인으로의 전파 차단을 위해 수혈감염 역추적조사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 수혈로 인하여 HIV 감염이 발생하면 치료 및 보상 받을 수 있나요?

    수혈로 인한 HIV 감염이 발생하면 혈액원은 헌혈 및 수혈사고 보상심의위원회를 통해 수혈감염 대상자에게 보상을 하게 됩니다.
    또한 거주지 보건소를 통해 건강관리 및 지속적인 상담을 받으실 수 있으며 진료기관에서 에이즈와 관련하여 진료를 받은 경우 보험급여분의 본인부담금에 대하여 지급받으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