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건복지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 로고

사이트맵

정책·사업

장기·조직기증의 필요성

장기기증, 왜 필요할까요?

장기기증이란 건강한 삶을 살다가 생의 마지막 순간에 장기를
대가없이 기증하는 것으로 이세상 가장 고귀한 나눔입니다.

장기기증 심볼

질병과 사고 등 다양한 이유로 인해 장기 기능을 소실한 환자들의
유일한 치료방법은 ‘장기이식’입니다.

  • 오늘 하루도 약 4만명의 환우들이
    장기이식을 간절하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장기이식대기자에 비해
    실제 뇌사장기기증자는 크게 부족한 실정입니다.

    이로 인해 많은 대기자들이 이식의 시기를 놓쳐
    기다리다 사망하게 됩니다.

    실제로 2021년 이식대기 중 사망자 수는 2,480명으로,
    하루에 6.8명 꼴로 많은 환우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장기기증 대기중 사망자 : 2,480명, 하루 6.8명
  •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봐도
    큰 차이가 있는데,

    2020년 기준으로 미국과 스페인의 뇌사기증률(명/인구백만명당)은
    각각 38.03%, 37.40%로 9.22인 우리나라와 현저희 차이가 있습니다.

    미국 38.03,스페인 37.40,  한국 9.22
장기기증 심볼

인체조직기증, 왜 필요할까요?

건강한 삶을 위해서는 생명과 직결되는 ‘장기’ 이외에도
피부, 뼈, 연골, 근막, 양막, 심장판막, 혈관 등 수 많은 인체조직들도 필요합니다.

  • 불의의사고, 생활 속 부상 등으로
    많은 사람들이 인체조직 손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인체조직기증은 이렇게 조직의 손상을 입어 기능적 장애가 있는
    환자의 조직을 재건하고 각종 질환으로 고통 받는 환자의 치료
    목적으로 활용됩니다.

    치료받는 환자
  • 많은 분들이 인체조직기증을
    필요로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는 인체조직 기증이 많지 않아
    이식재의 약 95.9%(2020년 기준)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인체조직이식재 : 수입의존 95.9%, 생산 4.1%, 원재료 수입 77.8%, 완제품 수입 18.1%
  • 1명의 뇌사
    장기기증으로

  • 최대 9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할 수
    있습니다.

  • 이세상 가장 고귀한 나눔,생명나눔에 함께하세요.

    장기이식 대기자 약4만명,
    기증자 442명
    (2021년 기준)